블로그 이미지

삼성전자 NANUM VM samsungvm

삼성전자 대학생봉사단 NANUM Volunteer Membership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해 아프리카 아이들의 꿈을 이뤄주기 위해 삼성인이 모여 만든 ‘햇빛영화관’, 기억 나세요? 소속사도, 하는 일도 제각각이지만 마음만은 하나로 모인 이들이 빚어 낸 기적이었죠.

많은 사람들이 신문 기사나 유튜브 동영상으로 햇빛영화관을 접한 후 굉장히 많은 관심을 보였는데요. ‘나도 만들어보고 싶다’ ‘아프리카 방문할 일이 있는데 햇빛영화관을 챙겨 가 좋은 곳에 사용하고 싶다’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햇빛영화관 이미지입니다

햇빛영화관을 탄생시킨 주역 ‘햇빛랩’은 현재 2기 회원을 맞아 한창 분주한데요. 햇빛영화관에 대한 여러분의 궁금증을 모아 햇빛랩 창립 멤버인 기여운 삼성전자 사회봉사단사무국 선임을 만났습니다.

햇빛영화관 이미지입니다


Q. 요즘 어떤 걸 준비하고 있나요?
A. 저희 팀 멤버 중에 고등학생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가 혼자 몇 개월간 고민해서 만든 ‘종이로 만든 햇빛영화관’이 있어요. 마치 조립 모형 만들듯 종이로 설계도를 그린 후 그대로 잘라내면 햇빛영화관이 완성되죠.

네, 햇빛랩의 새로운 프로젝트는 바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햇빛영화관’입니다. 햇빛랩 측은 “대학생들과 진행한 워크숍 프로그램을 통해 공대생이 아니어도 옆에서 조금만 도와주면 누구나 손쉽게 햇빛영화관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는데요. 추후 조립 방법을 ‘1번’ ‘2번’ 순으로 상세하게 적어 ‘햇빛영화관 키트(kit)’를 만드는 한편, 공개 워크숍도 개최해 관심 있는 누구나 햇빛영화관 제작에 참여할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Q. 햇빛영화관, 어떻게 쓸 수 있을까요?
A. 여름 캠핑장 같은 데서 활용해보시면 어떨까요? 낮 동안 배터리를 충전해뒀다가 어두워지면 텐트 벽면 등에 흰 천을 걸어놓고 ‘즉석 간이 야외 극장’을 연출하는 거죠.

이쯤 되면 햇빛영화관의 상용화 일정이 궁금하실 텐데요. 그런 여러분을 위한 희소식! 햇빛랩은 햇빛영화관이 보다 폭넓게 보급될 수 있도록 올해 추석 전까지 다양한 온·오프라인 공간을 통해 햇빛영화관 제작법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럼 기여운 선임이 제안하는 ‘D.I.Y 프로젝터 제작 3단계’, 한 번 들어볼까요?


Q. 햇빛영화관용 프로젝터, 어떻게 만드나요?
A. 첫째, 일단 저지르세요. 원하는 재료부터 구입하는 거죠. 둘째, 도착한 재료를 이리저리 붙여보세요. 단, 실패를 두려워하면 안 됩니다. 마지막으로 되도록 많은 이와 결과물을 공유하세요. 그게 바로 햇빛영화관이 추구하는 방향이거든요.

그럼 여기서 질문 하나, 햇빛영화관의 개당 제작비는 얼마일까요? 30만 원? 50만 원? 놀라지 마시길, 이것저것 다 합쳐도 11만 원 선이라고 합니다. 가장 비싼 부품인 LED 광원 가격이 2만4000원, 승압기가 2만 원쯤 한다니 ‘나만의 영화관 제작’도 더 이상 꿈만은 아니죠?

햇빛영화관 이미지입니다

자, 이제 햇빛영화관 프로젝트에 동참하는 방법을 알려 드릴게요. 일단 여러분만의 ‘D.I.Y 프로젝터’를 만들어 캠핑장 등에서 가족과 추억을 나누세요. 마음껏 즐기다 문득 누군가를 돕고 싶어질 때 햇빛랩에 전달해주시면 ‘끝’! 이렇게 모인 프로젝터는 삼성전자 임직원이나 주요 비정부기구(NGO) 담당자의 해외 출장 시 동행해 영화 관람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국가에 무상으로 전달됩니다.

D.I.Y의 즐거움도 누리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 추억도 나누고, 뜻 깊은 기부에도 동참할 수 있는 ‘일석삼조’ 햇빛영화관 프로젝트에 여러분도 한 번 도전해보세요. 이상 ‘착한 기술’의 힘을 믿는 삼성전자 홍보인 J였습니다.

햇빛영화관 이미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삼성전자 NANUM VM samsungvm

삼성전자 대학생봉사단 NANUM Volunteer Membership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s hard for some students living in remote areas – places far away from cities such as islands or mountain regions – to find various types of textbooks or learning materials. This might pose a barrier to students hoping to learn and study more, taking away whatever small opportunities they might have.

Samsung Electronics' technology made it possible to overcome this hurdle with the help of smart school solution. Samsung Electronics has been donating electronic devices and smart school solutions to primary and elementary schools in remote mountainous areas under “Samsung Smart School Project,” as a part of its CSR activities from last year.

And we had a chance to see how the classes actually turned smarter with this solution. To give you an idea of how it works, we’ll take you to a small classroom in Korea!

 

스마트스쿨

 

Seosang Elementary school – located in Chuncheon, Kangwon province – is a small school located in the mountain region with only 55 students. However, using the smart school program, the amount of knowledge they share everyday with each other is far from being small.

On a sunny winter day, students were sharing their most impressive experience over the past year using Galaxy Note 10.1 tablets. They were busy running through their blogs with the tablets – finding materials they had learned or photos they had taken in various places. With these data, students wrote down essays on their tablets.

Seon-Mo Koo, the teacher, was also busy looking at his tablet PC screen. With the smart school solution, he was able to glance through the students' essays as they wrote down their thoughts. He was able to help the students by correcting errors and filling out missing points almost in real time.

 

춘천스마트스쿨

 

As soon as all the students completed the mission, the essays were shown on a large screen installed at the classroom. Everyone in the classroom had a chance to share their ideas and experience with other students.

This classroom started to get smarter in April last year. Students in this school now use the smart school solution at least 7 hours a week.

"It might have been boring for the students if I just gave out papers and simply made them to write about the most impressive experience they had last year. The class turned much more dynamic and interesting for students with the smart school solution," said Mr. Koo.

The class also took a quick quiz with the tablets. Mr. Koo, also in real time, was able to find out which part was difficult for the students to understand. He was also able to spot out instantly who got the right or wrong answers so that he could teach each student tailored to their abilities.

With the smart school solution, as you can see, the classroom actually changed to a place where students can learn more and communicate more easily. We’ll keep on putting our effort on making classrooms smarter and more exciting!

블로그 이미지

삼성전자 NANUM VM samsungvm

삼성전자 대학생봉사단 NANUM Volunteer Membership

댓글을 달아 주세요

Today we would like to share with you the story of a man, who wrote a letter to his family for the first time in years since he became completely paralyzed from Amyotrophic lateral sclerosis (ALS) – or better known as Lou Gehrig’s disease.

It was seven years ago when the man became confined to bed due to the disease. (Please understand we can’t share his name because of his request for anonymity.) He couldn’t lift a single finger or speak out a word. He was always in bed in silence, watching his loved ones smile, cry or speak. All he could manage was breathing on his own and answering “yes” or “no” to certain questions with his eye blinks.

Then, two years ago, he met the eyeCan – a pair of eyeglasses equipped with a small web camera developed by five engineers from Samsung Electronics’ Creative Lab. The camera captures the movements of the user’s pupil to move a mouse on a computer screen. It was built with the purpose of helping those who are paralyzed from a disease like ALS control a computer through eye tracking.

 

안구마우스3
eyeCan helps you connect with your family again

 

The first program the man ran on the computer upon receiving the eyeCan was the note pad – a simple text editor – to tell his family what was at the bottom of his heart but just couldn’t speak out and say.

By blinking and scrolling his eyes, he started to write messages to them, putting his heart into each and every letter. He started to pour out what he had always wanted to say. As he wrote down the precious message, tears ran down the cheeks of the people that he loved.

“Sorry” was the first word he wrote to his youngest son, who was born just before he was diagnosed with Lou Gehrig’s. He hadn’t been able to either touch or say a word to the child for years. “My little child, I’m sorry I can’t give you enough love. Take care of yourself, eat well and be safe.”

 

안구마우스2
The messages from his heart, written with his eyes

 

He also wrote messages to his eldest son and his wife.

 

“Congratulations on your graduation. I’m proud of you that you’re doing well. I will pray for you so that you can overcome all hardships and succeed. Still, don’t push yourself too hard.”

- To his eldest son

“My dear wife, I love you. I’m sorry, so so sorry. I hope you will also take care of yourself, look after your own health.”

- To his wife

The eyeCan team of our Creative Lab has worked on making the device much more affordable so that it can be reached to as many people as possible by open-sourcing the technology. Through many trials and errors, the team succeeded in making it as cheap as $100 whereas other products with vision tracking technology can cost up to $1000.

 

Samsung Electronics last year signed a Memorandum of Agreement with the Korea Disabled People’s Development Institute to provide free eyeCans for patients suffering from ALS. Samsung Electronics also provides the patients with months of training to help them make better use of the device.

The device has since been helping many people in need to communicate with their families. “Thank-you” and “I love you” are usually the first words they tell their loved ones.

We, at Samsung, are grateful to be able to be part of this communication of love. Thank you.

 

블로그 이미지

삼성전자 NANUM VM samsungvm

삼성전자 대학생봉사단 NANUM Volunteer Membership

댓글을 달아 주세요

루게릭병으로 전신마비가 된 A씨가 세 아들과 아내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삼성전자에서 개발해 무료보급하고 있는 안구마우스 아이캔(eyeCan) 덕분인데요.
수많은 장애인들에게 소통의 기쁨을 알게 해준 아이캔(eyeCan)이야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삼성전자 아이캔(eyeCan)으로 아들에게 쓴 생애 첫 편지

7년 전 태어난 아들, 아들이 말을 배우기도 전에 루게릭병을 얻어 전신마비가 된 남자(A씨)가 있습니다. 한마디 말도 못 하고 그 아들의 성장을 묵묵히 지켜볼 수밖에 없던 그. 그가 아들에게 할 수 있었던 것은 눈을 깜빡여 긍정과 부정을 표현하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그러던 그가 아들에게 생애 첫 편지를 썼습니다.

 

 

 

안구마우스 아이캔(eyeCan)의 힘

무엇으로 이것이 가능했을까요. 바로 삼성전자에서 개발한 안구마우스 아이캔(eyeCan)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이캔은 안구의 움직임을 컴퓨터의 마우스 기능에 연결한 것으로, 몸을 움직이기 어려운 환자가 인터넷이나 문서작성을 할 수 있게 한 것입니다.

A씨가 안구마우스를 만난 건 2년 전입이다. 안구마우스를 만난 A씨가 가장 먼저 실행한 것은 인터넷도, 음악 프로그램도 아닌 메모장이었어요. 바로 아들과 아내에게 편지를 쓰기 위해서였습니다. A씨는 눈을 깜빡이고 눈동자를 이리저리 움직이며 메모장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세 아들에게 그간 못 한 이야기를 한 글자 한 글자 써 내려갔죠.

 

 

A 씨가 아들과 아내에게 안구마우스로 써 내려간 편지
큰애야 졸업 축하해. 업무를 잘 헤쳐 나가니 대견하구나. 힘내서 어려움 극복해 승리하길 빌게. 너무 무리하지 말고. 셋째야 사랑을 많이 주지 못해 미안하구나. 건강 생각해서 식사 좀 잘 챙겨 먹고 조심했으면 좋겠다.

셋째 아들이 태어나고 얼마 되지 않아 루게릭병을 얻게 된 A씨. 병으로 누워 있는 내내 셋째 아들에게 주지 못한 사랑이 가장 마음에 걸렸습니다. 자식이 힘들 때 따뜻하게 손 한 번 잡아 주지 못하고 그 흔한 위로의 말도 하지 못했던 아버지의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났어요. A씨가 눈짓으로 한 글자씩 써 내려갈 때마다 그 모습을 보는 그의 아들과 아내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 두 사람의 뺨엔 눈물만 흐르고 있었죠.

개발자들은 사용환경에 대한 검증과 사용법에 대한 교육을 위해 세 차례 정도 방문합니다. 삼성전자 정진용 책임은 마지막 세 번째 방문에서 이 소식을 듣고 편지를 읽었어요. 정 책임은 7년 만에 처음으로 자기의 생각과 감정을 온전히 자신의 힘으로 가족에게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는 순간 온몸이 찌릿찌릿해지는 감정을 느꼈다며,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합니다.

세상과 소통하는 유일한 창구

삼성전자 사회공헌 프로젝트 중 하나인 아이캔(eyeCan)은 몸을 움직이기 어려운 환자가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창구입니다.

 

삼성전자 임직원이 개발한 저가형 안구마우스 eyeCan
삽화출처 : 한국장애인개발원 아이캔(eyeCan)사용자매뉴얼


손을 움직일 수도, 말을 할 수도 없는 환자들에겐 눈동자를 읽어 마우스를 조작하는 안구마우스가 필요하지만, 천만 원이 넘는 고가였습니다. 보다 많은 사람이 세상과 소통할 수 있길 바랐던 삼성전자 조성구 책임과 정진용 책임은 웹캠과 안경테 등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안구마우스 아이캔(eyeCan) 개발에 나섰습니다. 그것이 2011년 11월이었죠.

두 사람은 TED에서 믹 애블링이 근육 무기력증에 걸린 아티스트를 위해 개발한 아이라이터(eye-writer)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아이캔은 매킨토시 환경으로 일부 공개되었던 아이라이터를 윈도우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는 마우스로 바꾸는 등 전반적으로 개선했죠. 사용자 편의를 위해 키보드 없이도 인터넷을 즐길 수 있도록 일부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소프트웨어도 별도로 개발했습니다.

 

 

안구마우스의 구성

기존의 안구마우스는 천2백만 원. 쉽게 사용할 수 없는 금액입니다. 하지만 아이캔은 재료비만 5만 원 정도로 대폭 낮췄습니다.

삼성의 IT 기술과 사회공헌 활동의 멋진 만남

2년 전 처음 개발에 들어간 안구마우스, 개발이 처음부터 쉬웠던 것은 아니에요. 정진용 책임과 개발자들은 장애인을 돕겠다는 생각에서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전신마비로 10년 동안 누워 있던 B씨와 함께 테스트에 들어갔습니다. 테스트 횟수만 수백 회에 달했지만 기대와 달리 심한 좌절감을 맛봤죠.

좌절감 속에서 당시 개발자들은 원점에서 다시 생각했습니다. 바로 자신들의 입장에서 만든 안구마우스가 아닌 사용자 입장에서 안구마우스를 만들었죠. 그리고 한 달 뒤 다시 테스트를 했습니다. 환자도 힘이 들어 오래 테스트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어요. 처음으로 힘들게 그가 쓴 글씨는 바로 ‘사랑’ 그리고 ‘감사’. 몸이 불편한 그가 10년 만에 가족에겐 사랑한다, 개발자들에게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달한 것입니다.

 


침대에 누워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사람들. 하지만 그들에게 손과 발이 되어주는 안구마우스를 통해 세상과 소통할 수 있게 된 것이죠. 그래서 이름도 아이캔(eyeCan)이 되었습니다.

아이캔 프로젝트에 참가하고 있는 이준석 대리는 환자 스스로의 힘으로 안구마우스가 살짝 작동했을 때, 환자의 얼굴에 담긴 희열의 표정으로부터 이 연구의 지속성에 대한 희망을 얻게 됐다고 합니다.

세상과 소통하는 아이캔(eyeCan)

삼성전자는 안구마우스의 안정적인 보급을 위해 한국장애인개발원과 지난해 MOU를 체결하고 무료로 보급하고 있습니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은 협력기관과 함께 지원 대상자를 선발, 관리하고 보급을 확산하는 활동을 담당합니다. 삼성전자는 사업 운영에 필요한 지원과 기술 보완을 담당하죠. 또 단순히 안구마우스를 지급하는 데 그치지 않고 임직원 봉사활동을 통한 아이캔 사용자 교육과 멘토링 지원도 병행합니다.

아이캔은 비상업적 용도의 오픈 소스 프로젝트로 아이캔의 기기와 소프트웨어는 모두 공개됩니다. 필요한 사람들은 누구나 자유롭게 공개된 매뉴얼에 따라 하드웨어를 만들고, 소프트웨어를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으며, 누구나 수정과 개선이 가능하도록 했어요.

아이캔은 환자를 보조하기 위한 단순한 기구가 아닙니다. 사용자의 삶과 환경을 개선하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고 있어요. 벌써 100명이 넘는 환자들이 아이캔을 통해 가족과 대화를 하고 세상과 소통하고 있습니다.삼성전자의 IT 기술과 사회공헌 활동이 만들어 가는 새로운 세상. 다음엔 또 어떤 놀라운 일이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삼성전자 NANUM VM samsungvm

삼성전자 대학생봉사단 NANUM Volunteer Membership

댓글을 달아 주세요